HOME황토이야기건강정보
   


당뇨란?
모든 동력 기관은 움직이기 위해서 휘발유나 전기 또는 가스와 같은 연료를 필요로 합니다. 우리 사람도 살아가기 위해서는 에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는 연료를 필요로 하는 데 사람들이 사용하는 가장 중요한 연료는 바로 포도당입니다. 사람은 바로 이 포도당을 얻기 위해 음식을 섭취하고 이것을 잘게 쪼개서 소화시킨 후 그 속에 있는 포도당을 혈액 내로 흡수합니다. 즉 우리 몸에서 가장 쓰기 쉽게 요리된 연로가 바로 포도당인 셈입니다.

하지만 이 포도당이 우리 몸에서 쓰이기 위해서는 한가지 단계가 더 필요합니다. 즉 췌장-정확히는 췌장 내의 랑겔한스섬의 베타세포-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이라는 도우미가 포도당을 우리 몸에서 잘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그제서야 우리 몸은 이 포도당을 연료로 쓸 수 있는데, 당뇨병은 바로 이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는 병입니다. 음식물 속에 들어 있던 포도당이 혈액 내로 들어 온 후 우리 몸에서 사용되지 못하면 혈액 속의 포도당 농도는 점점 올라가 결국 물과 함께 소변으로 나가게 됩니다. 보통 환자 분들은 당뇨병이라는 이름때문에 당뇨병을 소변에 문제가 있는 병으로 생각하는데 엄밀히 말하면 당뇨병은 차라리 당혈병이라 불러야 옳을 것입니다.

당뇨병은 크게 발생하는 기전에 따라 크게 2가지로 나뉘는데 췌장에서 인슐린의 분비가 감소하여 발생하는 당뇨병을 인슐린 의존형 당뇨병이라 하며 주로 청소년기 이전에 발생하므로 소아 당뇨병이라고도 부릅니다. 하지만 당뇨병 환자의 90%이상은 췌장의 인슐린 분비 능력은 비교적 유지되고 있지만 비만 등 여러가지 이유로 분비된 인슐린이 힘을 쓰지 못하게 되어 생기는데 이것을 성인형 당뇨병이라 부릅니다.

이 두종류의 당뇨병은 다른 원인에 의해 발생하고 있지만 고혈당이라는 동일한 결과 가 발생하기 때문에 우리 몸은 올라가는 혈당을 잘 감당하지 못하고 점점 망가지게 됩니다.


당뇨식이요법
우리나라의 경우 특히 이전에는 당뇨병에 대한 잘못된 인식으로 일단 당뇨병에 진단되면 평생 보리밥에 된장국만 먹고 살면서 수도사와 같은 삶을 운명처럼 여기고 살았던 사람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병마다 금기시 되어지는 음식목록이 너무 불필요하게 많고 특히 당뇨병의 경우는 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당뇨병의 식이요법은 무엇무엇을 먹지 말라고 하는 계명을 주려는 것이 아니고, 환자분들이 어떻게 하면 적당한 양의 음식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는가에 관심을 가집니다.

당뇨병의 식이요법에 들어가기 이전에 당뇨병 환자는 자기 자신의 체형을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건강한 사람에서도 마찬가지 이지만 당뇨병 환자는 특히 자기의 키에 알맞은 적당한 체중을 가지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그래서 환자분들은 자기 자신의 이상적인 체중이 얼마인지를 알아볼 필요가 있는데 가장 쉬운 방법은 자기 자신의 키에서 100을 뺀 후 0.9곱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키가 170cm인 사람의 이상적인 체중을 구하려면 170에서 100을 뺀 70이라는 값에서 0.9를 곱해서 나온 값 63kdg이 자기 이상적 체중이 됩니다. 이 체중에서 5kg정도 초과하거나 부족하면 정상 범위이지만 이 범위를 크게 넘는 경우는 일단 이상적인 체중을 가지는데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즉 너무 비만한 사람은 음식 섭취를 줄여 살을 빼려고 해야 하고 너무 야윈 사람은 음식을 조금 더 섭취하여 체중이 더 늘어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이상적인 체중의 유지는 당뇨병의 식이요법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입니다.

당뇨병의 식이요법에서 중요한 점 중 하나는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당뇨병 학회와 영양사회에서는 우리가 섭취하는 음식을 곡류군(밥, 빵, 국수, 떡, 옥수수...), 어육륙군(고기, 생선, 두부, 계란, 콩...), 채소군(배추, 시금치, 오이, 버섯, 당근, 미역..), 지방군(식용유, 참기름, 마요네즈, 잣, 땅콩...), 우유군(우유, 두유, 분유...), 과일군 (사과, 귤, 수박, 토마토...)으로 분류하여 이 여섯가지의 음식을 당뇨병환자가 골고루 드실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습니다. 당뇨병환자들은 많은 음식을 절제하여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실제로 당뇨병환자에게 절대적으로 금지되어 있는 것은 지방이 너무 많이 들어간 어육류군인 갈비, 유부, 삼겹살, 프랑크 쏘세지 등의 음식과 단순당질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외에는 별로 없습니다.

 당뇨병의 식이요법에 대해 잘못 알려져 있는 내용들
☞ 당뇨병환자는 보리밥이나 잡곡밥만을 먹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많은 당뇨병환자가 당뇨병을 진단 받은 후 식성에 상관없이 보리밥이나 잡곡밥만 먹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보리밥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마지못해 보리밥으로 끼니를 때우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쌀밥이나 보리밥이나 뱃속에서 소화되고 나면 별로 다를 것이 없습니다. 곡류군으로 분류되고 있는 음식에는 쌀밥, 보리밥, 국수, 떡, 옥수수, 감자, 고구마, 식빵 등이 있는데 이러한 음식들은 가지고 있는 영양가가 비슷해 어떤 음식을 섭취하더라도 적당한 양을 먹을 시는 동일한 효과를 냅니다. 그러므로 특별히 보리밥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맛없는 보리밥, 마지못해 먹는 것 보다는 쌀밥 맛있게 지어 드시는 것이 더 좋을 것이하고 생각합니다.

☞ 맥주는 나쁘지만 소주나 양주는 괜찮다.
환자분들은 맥주는 보리술이니까 나쁘지만 소주나 양주는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소주나 양주는 같은 양일경우 맥주에 비해 4배의 열량을 가지고 있어 더 해독을 줄 수 있습니다. 당뇨병환자도 절제할 수 있고 열랑을 계산해서 드신다면 하루에 한 두잔의 술정도는 드실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음주문화를 생각해 본다면 이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당뇨병 환자가 술을 드시게 되면 많은 문제가 발생하게 되는데
첫째는 술은 열량은 가지고 있지만 비타민과 미네랄과 같은 영양소가 거의 없기 때문에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둘째는 당뇨병환자가 과음하게 되면 심한 저혈당이 올 수 있고 주위에서는 이것을 술취한 상태로 오인할 수 있기 때문에 위험합니다.
셋째는 일부 당뇨약이 술에대한 과민반응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뜻하지 않게 환자분들이 고생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외에도 술을 지속적으로 많이 드시면 간에 손상이 가게되고 간이 당을 생성하고 저장하는 일을 잘 못하게 되면 혈당조절이 더욱 어려워지게 되고, 지속적인 음주는 혈액중의 지질치를 상승시켜 동맥경화증의 원인이 되는 등 당뇨병 환자의 음주는 중대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아예 당뇨병 환자분들은 금주하시는 것이 가장 현명한 길이라고 생각됩니다.

☞ 땅콩, 콩, 기름, 고기는 당분이 적어 많이 먹어도 괜찮다.
이러한 음식들은 밥이나 빵같은 곡류군에 비해 당분은 상대적으로 적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음식물 속에 들어있는 단백질과 지방은 필요이상 섭취시 간에서 당으로 전환되어 혈당을 올릴 수 있습니다.
또한 곧바로 지방으로 몸에 저장되는 경우, 이것은 바로 비만을 의미하게 되고 비만은 당뇨병에 악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그렇다고 이러한 음식들을 금해야 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이러한 음식들은 몸에서 필요한 만큼 적당한 양을 먹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약간 다른 이야기지만 꿀은 설탕이 아니므로 먹어도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꿀은 설탕과는 사촌이나 다름 없는 단순당입니다. 이 꿀은 섭취하게 되면 곧바로 간으로 가서 포도당으로 전환됩니다. 그러므로 꿀을 많이 먹게 되면 곧바로 혈당이 상승하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당뇨병환자는 꿀, 설탕, 잼과 같은 단순당의 섭취는 가능하면 제한하는 것이 바람직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