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황토이야기건강정보
   


비만의 원인
[1] 잘/못/된/식/습/관
잘못된 식습관은 과식뿐만 아니라 식생활 전반에 걸친 문제이다.
불규칙적인 식사 ,식사거르기, 폭식, 잦은 간식, 습관적 야식 등으로 필요 이상으로 칼로리를 섭취하게 되면 남은 칼로리가 체지방으로 축적되기 쉬운 상태가 되어 비만이 될 가능성이 커지게 되고 이런 습관들은 건강상에도 장애를 초래하기 쉽다.

1. 들쑥날쑥 식사시간!!
식사를 일정한 시간에 규칙적으로 하면 칼로리 소비도 규칙적으로 할 수 있다. 그렇지 못하면 체지방이 급격히 늘었다가 감소하였다가 하여 체중도 안정되지 않고 살이 찌기 쉬운 상태가 되기 쉽다. 이는 신체가 항상성을 유지하려고 하는 것과도 관계가 있는데 섭취량이 적은 경우 신체는 이런 나쁜 조건에 살아 남기 위해 기초대사량을 줄여 적은 칼로리만으로도 신체가 생명활동을 영위할 수 있도록 긴축재정을 펴는 것이다. 이 기간에 다시 많은 양을 먹게 되면 긴축재정 탓에 기초대사량은 감소되어 있고 섭취량은 증가되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많은 칼로리가 남게 되는 것이다.

2. 한꺼번에 많이 먹는다.
폭식은 평상시와 달리 갑자기 많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므로 급격한 혈당치 상승을 가져오고 이에 따라 인슐린 분비도 과다 촉진되어 지방합성이 증가하게 된다.
즉, 하루에 섭취한 총 섭취량은 같더라도 이를 균등 분배하여 섭취한 경우보다 한끼에 폭식한 경우 더 많은 양의 지방이 체내에 축적되는 것이다.

3. 간식의 종류에 따른 영양적 조성과 양에 문제가 있다.
간식으로 먹는 식품들의 대부분이 과자류, 아이스크림, 패스트푸드 등과 같은 고칼로리 식품으로 이러한 식품을 자주 그리고 많이 먹게 되면 섭취 칼로리가 과잉되어 체지방으로 축적되기 쉽다. 식사량은 줄이면서 간식은 뭐 이 정도야 하는 생각으로 먹는다면 칼로리 섭취량은 오히려 증가하면서 영양상의 균형이 깨지기 쉽상이다.
물론 간식도 간식 나름이다. 채소나 과일 등 바람직한 간식의 섭취는 식사시 부족된 영양소를 보충하고 다이어트 효과까지 증진시켜 줄 수 있다.

4. 밤에 뭘 먹지 않으면 잠을 잘 수 없다!?
일반적으로 위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잠자기 3시간 전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한다. 왜냐하면 밤에 먹으면 인체의 자율신경 중 부교감신경의 작용이 활발해져 신체활동에 필요한 에너지가 잘 공급되도록 해주는 교감신경의 작용을 억제하면서 에너지를 축적하는 작용을 하게 되어 체지방이 축적되기 쉽다.
쉽게 말해서 활동이 많은 낮보다는 활동이 적은 밤에 먹은 음식은 사용이 되지 못해 더 쉽게 체지방으로 저장되는 것이다.


[2] 운/동/부/족
비만은 한마디로 섭취칼로리가 소비칼로리보다 많은 상태라고 정의할 수 있다. 먹은 만큼 사용하지 않으니까 남는 칼로리가 생기고 그것이 지방으로 전환되어 체내에 저장되는 것 이다.
이중 섭취칼로리가 많은 경우가 너무 많이 먹은 것이라면 소비칼로리가 적은 것은 운동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이 두 요인은 서로 상호 보완적인 관계로 많이 먹었더라도 그 칼로리를 다 소비할 만큼 운동을 많이 한다면 비만이 유발될 염려는 없는 것이다. 반대로 적게 먹었다 하더라도 그보다 더 운동량이 적어 이 칼로리를 다 소비하지 않는다면 비만이 되는 것이다. 물론 많이 먹고 적게 운동하는 경우는 두말할 나위도 없다.

운동부족은 소비칼로리를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에너지를 체내에 저장하기 쉬운 대사상태로 변화시킨다. 즉, 운동을 하지 않으면 더욱 더 살찌기 쉬운 체질로 바뀌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

이렇게 운동부족이 살찌는데 작용하는 원리는 다음과 같다.
1. 신체가 필요로 하는 최소한의 에너지인 기초대사량이 감소되어 저장에너지가 늘어나기 쉽다.
2.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켜 식욕을 증가시키고 체지방 합성을 촉진한다.
3. 지방합성효소의 분비는 촉진시키고 지방분해효소의 분비는 저하시킨다. 운동을 하면 카테콜라민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지방을 분해하게 된다.

따라서 평소 자신이 적게 먹는데도 살찌는 체질이라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자신이 운동부족이 아닌가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적게 먹지만 운동부족으로 더 살찌기 쉬운 체질로 바뀌어 있는 것은 아닌지 말이다.
만약 그렇다면 지금 당장, 적게 먹기보다는 많이 운동하는 쪽으로 다이어트 방법을 바꾸는 것이 어떨까?
-Contents By cDiet


비만과 성인병
성인비만의 가장 큰 문제점은 비만이 여러 성인병의 원인이 되고 특정 질환의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비만이 성인병의 출발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비만은 다음과 같은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 순환기질환 : 동맥경화,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장해
- 내분비, 대사질환 : 당뇨병, 고지혈증, 고요산혈증
- 호흡기질환 : 수면시 무호흡증후군, Pickwick 증후군
- 소화기질환 : 지방간, 담석증
- 정형외과질환 : 변형성 무릎관절염, 요통증
- 부인과질환 : 무월경, 불임, 임신중독증
- 악성종양 : 자궁암, 유방암, 대장암

특히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대부분의 사람들이 호소하는 발목과 무릎통증, 요통 등도 과다한 체중에서 비롯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므로 다이어트가 반드시 필요한 시기는 비만이 성인병과 직결되는 중장년기이다. 우리나라 중장년층의 비만도는 크게 심각한 편은 아니지마 성인병 위험율과 상관관계가 높은 복부 비만도는 서양인에 가깝다고 한다. 복부형 비만은 허리둘레 대 엉덩이둘레 비율이 남성은 1 : 1 이상, 여성은 0.85 : 1 이상일 경우로 보통의 서양인을 기준으로 허리둘레가 남성은 94cm(37inch), 여성은 80cm(32inch)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판정한다.